컨텐츠 바로가기

‘16강 경우의 수’ 우루과이, 가나에 2-0으로 앞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연속골 넣는 아라스카에타 -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알와코라의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가나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가 연속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2.12.3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16강을 가기 위한 또 다른 열쇠가 되는 우루과이-가나전에서 우루과이가 연속골을 터뜨렸다.

우루과이는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전반 26분과 32분 조르지안 데아라스카에타의 멀티골을 앞세워 2-0으로 앞서고 있다.

현재 우루과이는 1무 1패(승점 1)로 조 4위, 가나는 1승 1패(승점 3)로 2위에 올라 있다. 우루과이는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 경기를 이겨야 한다. 그리고 같은 승점인 한국이 포르투갈에 비기거나 지길 바라고 있다.

한국도 우루과이가 이기길 바라고 있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을 시 우루과이-가나전 경기 결과에 따라 조 2위에 오를 수 있다.

다만 우루과이가 가나를 너무 큰 점수 차이로 꺾으면 한국의 16강 진출은 어려워진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가능한 한 큰 점수 차로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되 점수 차이가 적어야 한다.

우루과이는 경기 초반 공격적으로 나왔다. 우루과이는 페데리코 발베르데와 로드리고 벤탕쿠르를 중심으로 파쿤도 펠리스트리, 다르윈 누녜스의 양 측면을 활용해 가나 수비를 공략했다. 이에 가나는 적극적인 몸싸움과 조직력으로 맞섰으나 공격 전개가 자주 끊겼다.

전반 15분 가나의 조르당 아유가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세컨드볼을 따내는 과정에서 모하메드 쿠두스가 페널티킥을 유도해냈다. 결국 비디오 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아유가 페널티킥을 찼으나 방향을 읽은 골키퍼의 선방에 실축했다.

실점 위기를 넘긴 우루과이는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루이스 수아레스가 슈팅한 공이 골키퍼에 막혀 흐르자 데아라스카에타가 몸을 날리며 헤딩으로 쳐낸 공이 가나의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우루과이의 이번 대회 첫 골이다.

우루과이는 기세를 몰아 전반 32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첫 골을 넣었던 데아라스카에타가 수아레스의 도움을 받아 하프 발리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우루과이가 2골차 이내로 가나를 꺾고 한국이 포르투갈에 승리하면 한국이 16강에 오를 수 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