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남욱 폭로에 김만배 반격…'이재명 지분' 놓고 법정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이른바 대장동 세력이죠. 한때는 한통속이였지만 지금은 사사건건 입장이 다른데요. 오늘(2일) 양측이 재판에서 부딪혔습니다. 김씨 지분에 이재명 시장 측 몫이 포함됐냐를 두고서입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대장동 재판에서는 김만배씨 측이 남욱 변호사를 상대로 증인신문을 했습니다.

김씨는 '대장동 지분에 이재명 시장 측 몫이 없다'는 입장인 반면, 남 변호사는 '지분이 있다'며 서로 충돌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