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서하얀 "인생 최대 몸무게 83㎏…임창정과 여섯째는 절대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서하얀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여섯째는 없다고 못 박으며 과거 몸무게를 공개했다.

지난 1일 서하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하얀 첫 Q&A. 무엇이든 물어보세얀! (+과거 대방출) | 자녀 계획, 승무원 썰, 키&몸무게, 멘탈 관리법, 최애템 etc'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서하얀은 "많은 분들이 제 일상에 대해 궁금해하시고 어떤 일을 하는지 가까이서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으셔서 채널을 시작하게 됐다. 지금도 너무 떨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서하얀은 "DM 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궁금하신 점에 먼저 답변드리고자 '무물보'(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시작했다"며 "오늘 그런 궁금증들을 해소 시켜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하얀은 집 평수를 궁금해하는 질문에 "49평 정도 되는 거 같다. 우리 식구들이 살기에는 정말 넓고 좋은 집이다"라고 답했다.

서하얀은 MBTI에 대해 ISFP라고 공개하며 "완벽하게 일하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일이 코앞에 닥치면 확 해결하고 그걸 해결 못 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태생적으로 준비를 잘 못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키와 몸무게 질문에는 "공유해드리기는 했는데 176㎏㎝에 52㎏ 이다"며 "전에 진짜 아침 몸무게를 사진 찍었는데 휴대폰 무게도 있고, 잠옷 무게도 가끔 무거운 벨벳 잠옷은 1㎏ 정도 나가는 것도 있지 않냐"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하얀은 인생 최대 몸무게에 대해 "임신 막달에 83㎏이었다. 방 빼고 나서는(출산 뒤)79㎏였다. 준표가 4.1㎏인가 그랬는데 정말 아이 몸무게만 딱 빠지더라"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현재 다섯 아이를 키우고 있다"며 "여섯째는 절대 없다"라고 선을 그어 시선을 모았다.

또 자신의 이름이 하얀으로 지었던 어머니를 생각하며 "내 이름이 너무 좋다. 평생 감사해야 할 부분이다. 태어난 날이 화이트데이였는데 어머니가 그걸 알지 못하셨는데 공교롭게 서하얀이 됐다"라고 밝혔다.

서하얀은 과거 승무원을 했던 이유를 떠올리며 "하늘을 너무 좋아해서 위에 올라가면 예쁜 하늘을 자주 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또 좋아하는 여행도 많이 다닐 수 있겠다는 어린 생각에 지원했던 거 같다. 그래서 그만두고 나니 꿈이 없어지는 느낌이었다. 당시엔 엄청난 방황을 했고 요가를 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