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완성차업체, 11월 판매량 65.5만대…전년 동월비 13.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반도체 수급 부족 나아지며 해외에서 판매량 호조

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저 효과 톡톡..86.2%↑

쌍용차, 5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르노코리아는 국내 부진

인더뉴스

사진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국내 완성차업체 5곳의 지난 11월 총 판매량이 지난해 동월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현상이 점차 나아지며 해외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나타낸 것이 전체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005380], 기아[000270], 쌍용자동차, 한국GM, 르노코리아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업체의 11월 총 판매량은 65만5419대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월 총 판매량인 57만5950대와 비교했을 경우 약 13.8% 늘은 수치입니다.

총 판매량 증가는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량 증가가 이끈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판매량 가운데 52만8262대의 해외 판매량을 기록하며 지난해 동월 기록한 45만2784대보다 16.7% 늘었습니다. 국내 판매량은 12만7157대로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했습니다.

업체별로 총 판매량을 구분할 경우 현대차는 35만1179대, 기아는 25만2825대, 한국지엠은 2만2860대, 쌍용차는 1만1222대, 르노코리아는 1만7333대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월 대비 현대차는 10.7%, 기아는 13.4%, 쌍용차는 27.8% 늘었으며, 해외 시장에서의 두드러진 판매세를 보인 한국지엠은 무려 86.2%가 증가했습니다. 르노코리아는 내수 시장에서 판매량이 소폭 감소하며 3.0%가 감소했습니다.

업체별 11월 판매 현황을 짚어볼 경우, 현대차는 국내 시장(6만926대)에서 판매량이 전년 동월보다 1.8% 감소했지만 해외 시장에서 13.8% 증가한 29만253대의 판매량을 올린 것에 힘입어 전체 판매량이 증가했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는 승용차 1만7098대, RV 1만9256대, 상용 및 승합차 1만2957대, 제네시스 1만1615대의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기아는 국내와 해외 판매량 모두 지난해 동월보다 증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국내 판매량은 전년 11월보다 13.4% 증가한 5만2200대를, 해외 판매량은 15.4% 늘은 20만625대를 기록했습니다. 차종별 글로벌 판매량 1위는 스포티지(3만9335대)가 기록했으며, 셀토스(2만7947대), 쏘렌토(1만9949대)가 뒤를 이었습니다.

인더뉴스

쌍용자동차의 뉴 렉스턴 스포츠 칸. 사진ㅣ쌍용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차는 5개월 연속 글로벌 시장서 1만대 이상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는 6421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2.3% 판매량이 늘었으며, 해외 시장에서는 4801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판매량보다 무려 92.0%가 증가했습니다. 두드러진 판매세를 보인 해외 시장에서는 렉스턴 스포츠(3298대)가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완성차업체 중 전년 동월 대비 글로벌 판매량 증가율이 86.2%로 가장 높은 한국지엠의 판매량 증가는 해외 판매가 이끌었습니다. 한국지엠의 해외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15.4%가 증가한 2만803대를 기록했습니다. 해외 시장에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 차량 플랫폼을 기록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6369대의 판매량을 올린 것이 전체 판매 호조를 이끈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더뉴스

쉐보레의 2023년형 트레일블레이저 새비지 블루. 사진ㅣ한국지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코리아는 국내 시장과 해외 시장에서 상이한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해외 시장에서는 1만1780대를 판매하며 전년 11월보다 0.3% 증가했으나, 국내 시장은 5553대의 판매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4%가 감소했습니다. 차종별로 국내 시장에서는 QM6(2665대)가, 해외 시장에서는 XM3(9432대)가 가장 많이 팔렸습니다.

각 완성차업체는 맞춤형 판매 전략과 안정적 생산 시스템, 고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연말 판매량 상승을 도모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상황이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토레스 내수 시장 판매 증가와 함께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 등 판매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라며 "부품 협력사와의 긴밀한 부품 공급 협력과 안정적인 생산체제 구축 등을 통해 판매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를로스 미네르트 한국지엠 부사장은 "쉐보레트레일블레이저가 지난달 국내 승용차 수출 1위에 오르는 등 국내외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며 "쉐보레 트래버스, 타호 등 쉐보레의 인기 차종에 대한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연말,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