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부상 속출' 포르투갈...대표팀 앞에 놓인 '예상 밖' 상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간절함에서는 우리 선수들을 이길 수 없습니다.

수비의 핵 김민재 선수는 다시 훈련에 합류해 사이클을 타며 몸을 만들고 있습니다.

황희찬 선수가 전열에 합류한 것도 큰 힘입니다

[김영권 / 축구대표팀 수비수 : 더이상 뒤로 갈 곳이 없고, 앞으로만 나가야만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만큼 선수들이 정말 간절하고, 그 간절함이 경기장에서 나온다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이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