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우 해설위원, 16강 진출 기원...“모든 신의 기운 왔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카타르 월드컵 스페인 일본 전. 사진lSBS


박지성과 이승우 SBS 해설위원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죽음의 조’ E조 조별리그에서 일본이 16강에 진출하고 독일이 탈락한 것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지성, 이승우 해설위원은 지난 2일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3차전 스페인 일본 전을 중계했다. 이 경기에서 일본은 스페인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일본은 AFC(아시아축구연맹) 소속 국가 최초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16강에 진출했지만, 독일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첫 경기에서 일본에 패했기에 2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날 박지성 해설위원은 경기 시작부터 날카로운 시선으로 양쪽 팀의 전술과 선수들의 움직임을 분석했다. 스페인 모라타의 선제골로 1-0으로 전반전이 끝나자 “일본은 스피드가 있는 미토마 가오루를 투입해서 역습에 최적화시킬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일본은 후반전에 미토마를 투입하면서 2-1 역전에 성공했다. 반면,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 내내 고전하고 있는 스페인에 대해서는 “계속 같은 패턴으로 공격을 하고 있다. 뒷 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을 보여야 스페인의 장점인 세밀한 축구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스페인의 단조로운 공격은 개선되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2-1 일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박지성은 “월드컵 정말 모르겠다. 월드컵 역사상 가장 큰 이변이 일어난 조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승우 역시 “그 누구도 독일이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을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특히 박지성은 “일본이 죽음의 조에서 8강 진출을 선언할 때 믿는 사람이 없었는데, 믿을 수 없는 결과를 보여줬다”며 동시에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에 축하 인사도 잊지 않고 건넸다.

스페인 명문 FC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인 이승우는 당시 동료들이 대표 선수로 활약하는 모습을 보며, 적절한 설명을 통해 전문성과 웃음을 동시에 사로잡았다. 배성재 캐스터가 “이승우 선수는 본인과 눈 못 마주쳤던 선수, 업어 키운 선수, 자신이 눈 못 맞는 선수 3등급으로 나누는 것 같다”고 하자 “부스케츠는 내가 눈을 못 맞춘 반면, 꼬맹이 시절의 가비와 발데는 제 눈도 못 마주쳤다”고 말했다. 덧붙이며 “FC 바르셀로나는 살짝 꼰대문화가 있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성과 이승우의 ‘티키타카’ 폭로전은 이날 중계의 틈새 재미를 제공했다. 이승우가 “가비 선수가 어려서 아직 축구화 끈을 묶지 못한다”라고 하자 박지성은 “이승우가 넥타이를 매지 못한다”고 맞받아쳤다. 2002년 한일월드컵 8강전에서 대한민국이 스페인을 이겼음에도 스페인 선수들이 심판 덕에 대한민국이 이겼다고 주장하자, 이승우 해설위원은 “킹받게 그냥 졌잖아. 팩트로만 얘기를 했습니다“라는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한편, 이날 중계에 이승우는 아랍 전통의상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승우는 ”모든 신의 기운이 대한민국으로 오면 좋겠다“라며 열렬한 응원을 보냈다. 대한민국은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르며, SBS는 배성재, 박지성, 이승우 ‘배박승 트리오’가 출격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