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국힘 "文 서해공무원 입장문 자백인가...유가족에 사과부터"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은 1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공무원 피격사건’ 수사에 대해 검찰 수사를 비판한 입장문을 내놓자 “유족에 대한 사과가 먼저였어야 한다”고 맞섰다.

문 전 대통령은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이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직접 챙기겠다’고 했던 피격 공무원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사과가 먼저였어야 했다”며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살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동안 대한민국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왜 살릴 수 없었는지 국민들께 진실을 말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문제삼고 있는 부분은 당시 정권의 핵심부에 있었던 인사들이 고 이대준씨가 월북을 했다는 확실한 증거와 정보가 없음에도 ‘대북 굴종 평화쇼’를 위해 정보 조작·왜곡·삭제를 지시했는가 하는 점”이라며 “난데없이 ‘월북이 아니라는 증거를 내놓으라’는 것은 논리적으로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월북몰이 사건’에 대해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해경·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최종 승인권자는 자신이라고 밝혔다”며 “국민이 북한으로 넘어갔는데 명확한 증거 없이 자진 월북으로 판단했다는 문 전 대통령의 자백”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억울하게 월북몰이를 당해서 피살되었는데, 이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 없는 처사라고 말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졌던 전직 대통령의 발언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문(文)정권 안보라인이 국민의 생명을 두고 자진 월북과 배치되는 자료의 삭제를 지시하고 자진 월북했다는 취지로 발표했다는 점에 대한 사과나 반성은 한마디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당내 태스크포스(TF)를 이끌기도 했던 하태경 의원은 이날 개인SNS를 통해 “문 (전) 대통령이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정권 차원의 월북몰이를 옹호했다. 큰 실망이다”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진상규명을 훼방 놓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어떻게든 우리 국민을 살리라는 지시만 내렸더라면 해수부 공무원의 비참한 죽음은 피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끝내 문 대통령은 그 어떤 지시도 내리지 않았다. 그리고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에 대한 사과 한마디 없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