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 세계 최고 연봉 찍을까" 사우디 클럽 이적 시뮬레이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적 신세인 포르투갈 축구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팀의 영입 제안을 받아들이면 단숨에 전 종목을 통틀어 세계 최고 연봉 선수로 올라선다고 영국 대중지 더 선이 전망했습니다.

스페인 마르카 등 외국 언론에 따르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호날두는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 구단의 영입 제안을 받았습니다.

계약 기간은 2025년 여름까지로 2년 반이며, 임금과 광고 수익을 합쳐 호날두가 챙길 돈은 영국 돈으로 연간 1억 7천300만 파운드(약 2천721억 원)입니다.

더 선은 호날두가 알나스르와 계약하면 현재 세계 최고 연봉 선수인 스트라이커 킬리안 음바페(23·파리 생제르맹)를 넘어 이 부문 새로운 1위가 된다고 예상했습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음바페의 연봉을 1억 670만 파운드(1천677억 원)로 추산했습니다.

호날두의 이적을 가정하고 더 선이 추정한 세계 스포츠 스타 최고 연봉 순위를 보면, 호날두, 음바페, 리오넬 메시(35), 네이마르(30·이상 파리 생제르맹) 등 축구 스타 4명이 1∼4위를 휩쓸었습니다.

메시는 6천250만 파운드(984억 원), 네이마르는 5천830만 파운드(918억 원)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5위는 미국프로농구(NBA)의 '슈팅 머신' 스테픈 커리(34·골든스테이트)로 3천810만 파운드(600억 원)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 선은 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38·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가 연봉 1억 파운드 이상을 벌지만, 수입의 66%는 코트 밖 광고 수입 등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김지욱 기자(wook@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