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가나 사람이 자국 응원했는데"…가나 출신 유튜버 악플테러한 '어글리 코리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선제골을 넣은 가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나 출신 유튜버 '가나 쌍둥이'가 한국과 가나의 조별리그 2차전 이후 쏟아진 악플과 관련해 사과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석패했습니다.

지켜본 국민 모두가 아쉬워 하고 있는 중에 일부 누리꾼들은 가나 출신 유튜버의 채널을 찾아가 분노를 쏟아냈습니다.

해당 유튜브 채널 댓글에 "가나로 돌아가라", "한국에서는 한국을 응원해야지" 등의 악플이 달린 것입니다.

결국 유튜브 채널 '가쌍GH Twins'은 지난달 30일 '대한민국 vs 가나전-한국에 3년 살았던 가나 사람들의 찐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이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해당 채널에 출연하고 있는 출연자 '이삭'은 "어제 가나와 대한민국의 경기를 잘 봤다"며 "솔직히 가나를 열심히 응원했고 가나가 이겼을 때 너무 설레고 행복했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에게 거짓말하고 싶지 않고, 눈치 보면서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척하고 싶지 않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전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당연히 대한민국을 응원하지만,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가 허락하지 않았다"며 "제가 가나를 응원해서 제게 실망하신 팬에게 정말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끝으로 그는 "경기는 경기다. 이기는 사람이 있으면 지는 사람도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과 이후 이어진 영상에서는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있던 날, 지인들과 어울리면서 서로의 선수를 언급하고 경기를 즐기는 이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를 접한 또 다른 누리꾼들은 "가나 사람이 가나를 응원하는데 무슨 상관이냐", "어글리 코리안", "사과할 필요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편, 3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해당 채널은 2019년부터 일상과 생활 문화 등을 주제로 콘텐츠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유튜브=@ghtwins3386,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화 에디터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