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험성 평가' 처벌 대신 자율 규제로"…노동계는 '싸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뒤에도 일터에서 사망 사고가 줄지 않으면서 법의 효과가 있다 없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기업 스스로 위험을 찾아내서 막는 자율 규제로 정책 방향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화성시의 한 건설 현장. 모든 작업자는 매일 작업 시작 전 안전 교육에 참석합니다.

현장 작업자가 일을 하다가 위험을 발견한 즉시 앱을 통해 신고할 수가 있고, 정말 급할 경우에는 작업중지권도 발동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