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쁜 길로 빠지지 않을 것" 김현중, '5년 소송' →'사랑꾼·아들 바보'로 인생 2막 [TEN피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서윤 기자]
텐아시아

김현중./ 사진= 텐아시아 DB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힘들었던 과거사를 털어놓았다. 오랜만에 예능에 얼굴을 비춘 김현중. 전 연인과의 '5년 법정 공방'부터 아내와의 러브스토리, 아들까지 언급해 화제다.

김현중은 사생활 관련 논란으로 오랫동안 몸살을 앓았다. 데이트 폭력, 임신과 낙태, 혼외자 등 그를 둘러싼 키워드는 자극적이다. 2014년 전 연인 폭행으로 구설에 오르며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그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현중은 "내가 이런저런 사건이 있었지 않았나"라며 관련 이야기를 꺼냈다. 과거 5년이나 이어졌던 전 여자 친구와의 법정 공방. 그는 당시 가지고 있던 휴대폰을 금고에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 휴대폰이 증거가 되고, 보호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텐아시아

사진= 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울증과 공황장애도 겪었다는 김현중. 외부에 나가지도 않고 술 마시고 잠드는 일상을 반복할 뿐이었다. 그런 그에게 날아온 입영통지서. 김현중은 "내가 여기서 가버리면 해명할 기회도 없는데, 그때 나이가 30세라 더 이상 군대를 미룰 수가 없었다"며 "병원에서 우울증, 공황장애 약 처방을 받아서 훈련소에 입소했다"고 고백했다.

현재 김현중은 안정을 많이 되찾은 상태라고. 그는 "한편으로는 그렇게 궁지에 몰리지 않았더라면 '내가 이렇게까지 나를 처절하게 갈고 닦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며 "이미 벌어진 일에 대해서는 최대한 받아들여야지 그걸 자꾸 후회와 자책하면서 살게 되면 지금의 웃는 나도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김현중은 지난 2월 자신의 콘서트에서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 소식을 알렸다. 결혼 5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으며 두 달 전 득남했다. 그는 "식은 안 올렸다. 코로나19 때라서 양가 부모님만 모시고 밥 먹는 거로 끝냈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 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14세 때부터 알던 첫사랑이라고. 김현중은 "내가 2년 쫓아다녔다. 그러다가 고2 때 고백해서 사귀었다"며 "데뷔 초까지 사귀다가 중간에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헤어지고 그랬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족밖에 없다고 느꼈을 때 절대적인 내 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세상이 등 돌려도 내 옆에 이 사람과 가족만 있다면 엄청난 용기와 힘이 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 친구 아니면 결혼 안 한다'고 생각했다"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들 바보' 면모도 드러낸 김현중. 그는 "아들이 커가면서 나의 어린 시절 모습과 너무 닮았더라. 지금은 기저귀도 잘 갈고 목욕도 잘 시킨다"고 미소 지으며 말했다.

긴 암흑기를 보내고 결혼해 가정을 꾸리고 안정을 되찾은 김현중. 물론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갈린다. 김현중에게는 길었을지도 모를 시간이지만 대중에게 박힌 자극적인 키워드를 지우기엔 짧은 시간이다. '첫사랑 아내', 아들 이야기를 하며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