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넥트' 정해인X고경표X김혜준 "언어의 장벽, 문제되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커넥트'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미이케 타카시와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메인 행사장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를 개최해 오는 2023년 공개 예정작을 소개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400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했다.

조이뉴스24

미이케 타카시 감독-배우 정해인-김혜준-고경표가 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 조선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커넥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디즈니+ 오리지널 공개 예정작 중 한국 작품으로는 '무빙', '사운드트랙#2', '더존2: 버텨야 산다', '형사록2', '레이스', '사랑이라 말해요' 등이 공개됐다.

이어 '커넥트'의 주역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미이케 타카시 감독 등이 무대에 올라 작품의 기대감을 높였다.

정해인은 일본의 저명한 감독 미이케 타카시와 작업하게 된 것에 "처음에 얼떨떨하기도 했고 '커넥트'가 아니면 언제 감독님과 작업할까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걱정했던 게 언어의 장벽이다. 작품을 하면서 감독님과 대본을 놓고 찍어나갈 때 언어가 그렇게 작품을 할 때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매 순간 느껴서 신기했다"라고 말했다.

고경표는 "10여년 전 감독님의 작품을 즐겨보고 존경하던 학생이었다. 그런 제가 배우가 되고 감독님과 작업할 수 있어서 꿈만 같다"라며 "촬영 현장 내내 즐거웠고 즐거운 내용이어서 다같이 즐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했다.

김혜준 또한 "모두가 같은 목표로 작업을 한다는 게 재밌고 언어의 장벽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느껴서 특별한 경험이었다"라고 느낀 바를 전했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관전 포인트에 "작품에 흘러가는 드라마는 누구든 바라는, 언제까지든 살고 싶다는 이면성을 아실 수 있을 것"이라며 "두 번 보면 전혀 다른 감각일 것이다. 즐겨봐주길 바란다. 정해인의 구석구석까지 볼 수 있는 영화"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이어 두 번째로 디즈니+ 오리지널 작품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는 "운 좋게 하게 됐다. 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겸손을 표했다. 그는 "첫 작품은 강인한 신체능력과 정신력을 무장한 군인이었다면 여기는 월등한 신체능력을 가진 새로운 존재기 때문에 연기하면서 상당히 자신감을 갖고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생각했을 때는 감독님께서도 촬영하면서도 다크히어로라고 말씀을 해주셨다. 전작에서는 로미오와 줄리엣이었다면 히어로가 되고 싶어하는 정의로운 인물이다. 그 차이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고경표는 "작품 안에서 행하고 있는 모든 악한 행동들은 타당성이 있고 명분이 있는 행위다. 너무 인간적이지 않기 때문에 인간의 탈을 쓴 원념이나 악의 본질같은 느낌이었다"라며 "그걸 어떻게 봐주실지 제 표현이 봐주실지 궁금했다. 많은 분들이 디즈니를 가입하셔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관심과 시청을 당부했다.

김혜준은 출연 소감에 "너무 좋은 스태프, 디즈니+에 나온다는 것 자체가 설레고 되게 신기한 경험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그렇고 프로모션을 하는 것도 기쁘다"라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싱가포르=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