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美, 국산 군용 무인차량 관심…주한미군 기지서 이례적 성능 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

캠프험프리스에서 미군 관계자들 대상 시연회 가져

미 국방부 FCT 대상 장비 선정…타 기지서도 운용 검토

회사측 "우리 군에서도 성능 검증, 미 사업 참여할 것"

[평택(경기)=국방부 공동취재단·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한 다목적 무인차량의 미국 수출을 위한 성능 시연회가 주한미군 기지에서 열렸다. 주한미군 기지에서 국내 기업이 기술을 선보인 건 처음이다. 그만큼 미군 측에서 우리 무인차량 기술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의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9일 주한미군 평택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다목적 무인차량인 ‘아리온스멧’의 성능 시연회를 개최했다. 아리온스멧(Arion-SMET)은 ‘야지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소형 다목적 무인차량’의 영어 약자다. 이날 성능 시연회에는 마크 훌러 미8군 작전부사령관과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 예하 지상군차량체계연구소(GVSC)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데일리

29일 경기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 시연 행사에서 차량이 장애물을 피해 자율주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美 해외비교성능시험 대상 장비 선정

아리온스멧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6~2019년 국내 최초로 민군 기술협력 사업으로 개발한 보병 전투지원용 다목적 무인차량의 최신 버전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국내에서 개발된 군용 무인차량 중 처음으로 아리온스멧을 해외비교성능시험(FCT) 대상 장비로 선정한바 있다.

FCT는 미 국방부가 동맹국이 보유한 우수한 국방기술을 평가해 미군의 주력 무기체계 개발 및 도입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다. FCT 대상 장비에 선정되면 시험평가 예산 등을 지원받는다. 미 국방부는 1년에 1억 달러 가량의 예산을 들여 15~20개 장비를 선정하고 있다.

아리온스멧은 물자운반, 환자후송, 감시정찰, 원격수색, 근접전투 등의 임무에 투입돼 아군 피해를 줄이고 전투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것이다. 1.1㎞ 이내에서 리모컨으로 동작하는 원격주행과 사람이나 차량을 따라 가는 종속주행, 장애물 회피 등을 포함한 반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통신 두절시 자율복귀 기능도 지원한다.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차량으로 1회 충전시 100㎞ 이상을 갈 수 있다.

이데일리

29일 경기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 시연 행사에서 차량이 제자리 선회(피벗)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리온스멧은 길이 2.95m, 폭 1.5m, 높이는 1.6m 규모다. 외형은 6개의 바퀴와 차체, 적재공간, 센서 및 각종 통제장치, 무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바퀴는 공기압이 없는 상용 에어리스 타이어로 피탄 시에도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이같은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 보다 더 많은 하중을 견딜 수 있어 총 중량 2톤까지 가능하다. 아리온스멧의 최고속도는 포장도로에서 43㎞/h, 비포장로에선 34㎞/h다.

차체 장갑은 400m 이상의 거리에서 날아오는 7.62㎜ 탄까지 방호할 수 있다. 적재 가능 중량은 550㎏이다. 이는 우리 군에서 요구하는 수송 기준량의 2배 수준이다. 적재 공간에는 환자 2명이 누울 수 있으며, 킷트 장착시 총 4명까지 후송할 수 있다. 적재공간에 센서를 단 수직확장장치(마스트)를 장착하면 감시정찰 임무 장비로 변신한다. 마스트는 최대 6m 높이까지 올라가는데, 이를 통해 주·야간 4㎞까지 감시가 가능하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사물과 사람을 인지한다.

원격사격통제체계 갖춰…통신두절 복귀 기능 ‘주목’

이날 성능 시연은 경로점 자율주행, 장애물 회피, 통신두절 복귀, 자동 객체인식 및 표적 자동추적, 총성탐지, 병사추종 및 차량추종, 유선추종, 물자 보급 및 환자 후송, 수직확장장치 탑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주행 중 운용자와 무인차량 간 통신이 끊겼을 때 통신복귀 시도 후 초기 주행 시작점으로 복귀하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이데일리

29일 경기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 시연 행사에서 미8군 작전부사령관인 마크 A 홀러(가운데) 준장 등 관계자들이 차량의 원거리 감시장치가 전송한 화상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사람이나 차량을 인식해 원격무장이 표적을 자동으로 추적하는가 하면, 총성이 발생한 위치를 소리와 음압을 통해 알아서 탐지해 총성 발생 방향으로 원격무장의 총구를 지향했다. 원격무장은 4가지 화기를 탑재할 수 있다. 현재 우리 군에서 사용하는 K3 및 M60 기관총은 물론 이 둘을 대체할 K15 및 K16 기관총도 장착할 수 있다. 단, 원격무장은 불필요한 살상 등 윤리적 문제로 인해 표적 추적 후 자동 발사가 아닌 카메라로 상황을 보고 있는 운용자에게 사격 의향을 물어보도록 설계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현재 미군은 경기도 의정부의 ‘캠프 스탠리’에서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한 자율터널탐사로봇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데, 이와 함께 아리온스멧과 함께 운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병 제3원정군도 물자 수송용으로 아리온스멧을 눈여겨 보고 있다.

서영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 임원은 “아리온스멧은 지난 해 대한민국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에서도 성능과 전술운용이 검증됐다”면서 “향후 미 국방부의 성능비교 프로그램도 잘 수행해 미군의 신속획득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