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어보살' 이수근, '여친 귀찮아' 男에 냉정+돌직구 "마음 식은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이수근, 서장훈이 여자친구의 질문이 귀찮아졌다는 남성에 마음이 식은 것이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2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다양한 의뢰인들의 고민 상담을 해주는 이수근, 서장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자친구와 함께 등장한 남성은 "혼자 결정을 잘 못한다. 대부분의 연락이 결정 문제다”라며 의존적인 여자친구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남성은 여자친구가 평소 어떤 일을 결정할 때마다 자신에게 물어보고 결정한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당연히 들어주면서 이렇게 하는 게 좋겠지 했다”라면서 “이제는 사사건건 결정해달라고 하니 스트레스도 받으면서 귀찮아지더라"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남성은 여자친구가 밥을 먹을지, 어떤 가게를 갈 것인지, 갈 때 교통 이동수단은 어떤 걸 선택할 것인지 등 지나치게 사소한 부분들도 모두 자신에게 질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자친구가 혼자 선택을 잘 할 수 있게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SOS를 청했다.

이수근은 여자친구와 관련한 일을 ‘시간낭비’에 비유한 남성에 “남자친구의 마음이 식은 것”이라고 의심했다.

서장훈은 “귀찮아졌다는 건 헤어질 때가 됐다는 말이다”라면서 “사랑하는 사람이 뭐든 물어보는 게 뭐가 귀찮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귀찮다는 말은 지친다는 말이다. 지친다는 건 헤어질 때가 됐다는 말이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