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음악창작소, '2022 음계인천' 포럼·쇼케이스·전시 성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제공=인천음악창작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인천음악창작소가 '2022 음계인천' 포럼과 쇼케이스, 전시를 성료했다.

인천음악창작소 Portrock은 부평역사 롯데시네마에서 지난 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지역 음악창작소와 레이블, 아티스트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포럼을 통해 다양한 의견 교류의 장을 열었다.

이틀 동안 진행된 '2022 음계인천' 포럼에서는 음악창작소와 레이블 사이의 협업 방안 모색과 음악차트 & 유통을 통해 확인해 보는 해외 진출, '한국 팝의 고고학 : 인천편'을 통해 인천 지역 음악의 역사를 돌아봄에 이어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INK 콘서트, 트라이보울 재즈 페스티벌 등의 인천 지역 음악 축제를 리뷰하고 발전 방향성까지 발제되었으며, 포럼이 진행되는 이틀간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포럼의 첫째 날 발제된 내용 중 음악창작소와 레이블 협업 방안에 대해서 음악창작소는 기본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기본을 넘어 에이전시의 기능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협업의 효과로 궁극적인 자생력을 기르는 데에 닿는 방향이 도출되었으며, 둘째 날 발제된 내용 중 지역 음악 축제 리뷰와 발전방향에 대해서는 인천 펜타포트 음악 축제에서의 친환경 프로그램이 떠오르며 다회용기 제공과 불꽃놀이 대신 드론 라이트 쇼를 진행하여 등의 친환경 콘텐츠를 통해 축제 후 쓰레기 배출량을 혁신적으로 감소시킨 부분을 통해서는 앞으로의 축제 문화에서 친환경적인 부분 또한 점차 커질 필요성까지 확인했다.

학술 토론회에 이어 다양한 쇼케이스도 함께 구성되었으며 ADYNE(에이다인), Default(디폴트), 조은세, 오씰 이상 네 팀의 2022년 인천음악창작소가 진행한 앨범 제작 지원 사업 선정자들의 무대까지 쇼케이스 무대를 채웠다.

특히 25일에는 엠넷 '슈퍼스타K'에서 Top 10에 진입하였던 싱어송라이터 유다빈을 중심으로 결성된 밴드로 최근에는 엠넷의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에서 3위를 차지하며 대중들에게 높은 음악성과 이름을 알린 유다빈 밴드가, 26일에는 지난 3년간 50회 이상의 공연 출연을 자랑하는 페스티벌 단골 밴드 밴드 소란이 포럼 후 이어진 쇼케이스의 마지막 특별공연 무대에 올라 포럼에 참석한 이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만들었으며, 자칫 딱딱할 수 있었던 포럼의 분위기에서 잠시 벗어나게 했다.

포럼, 쇼케이스 공연에 이어 구성된 영화 '비긴 어게인'과 '라라랜드' 상영회까지 이어지며 음악과 관련된 포럼에 알맞게 상영시간 내내 명곡들이 등장하는 영화들이 포럼에 참석한 이들에게 학술적 토론 분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2022 음계인천' 만의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2022 음계인천' 포럼과 쇼케이스, 상영회를 진행하는 동안 같은 시간 부평 애스컴(ASCOM) 미군 클럽에 자리를 잡은 인천음악창작소에서는 대중음악사를 기록한 전시회 '비욘드 레코드'를 종합 진행하였으며, 인천 대중음악의 흐름과 현재 진행형인 인천의 지역 음악 문화를 조망한 전시까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