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종합] 최고기, 이혼 후 '첫 이사'…"아파트서 주택으로, 새 마음과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최고기 종합채널' 영상 캡처



유튜버 최고기가 주택으로의 이사 준비를 시작했다.

지난 27일 최고기는 유튜브 채널 '최고기 종합채널'에 '이제 끝났다. 진짜 이사 준비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최고기는 "집 계약을 했다. 계약하고 어디에 살 지도 정해졌다. 이제 이 집에서 정을 떼고 있다. 그래서 뭔가 행복하다. 조금 늦게 집을 나가게 됐다. 계약일보다 집을 늦게 나가게 됐다. 11월 30일이 집 계약 만료일인데, 집주인분이 너그럽게 이해해주셔서 전세대출금 12월은 내주기로 하셨다. 저야 널널하게 이사 기간을 잡을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많은 분이 아파트로 가라고 해주셨는데, 저는 아파트와 안 맞는 거 같아 주택으로 가게 됐다. 유튜브 콘텐츠도 많이 찍고 뭔가를 많이 해보려고 한다. 하기 좋을 것 같다. 이사 준비를 하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분주하게 이사준비를 시작한 최고기. 그는 "작은 가구들은 제 차로 조금씩 옮기면 될 것 같다. 한푼이라도 아끼려고 그러는 것도 있다. 살면서 많이 산 건 아니다. 서른 둘 안에 겪었던 모든 것이 돈과 많이 연결되어 있다. 예전에는 돈 많이 버는 사람으로 보이고 싶었는데, 지금은 그런 욕심이 없다. 아끼고 쓸 때는 쓴다"라고 말했다.

또한 "월급 14만 원 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니다. 게임 채널이 수입이 안 나온다. 그전보다는 못 벌지만, 솔잎이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잘 살고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시라"라며 담담하게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이사 준비를 하던 도중 팬의 손편지를 발견하기도. 최고기는 손편지를 읽고난 후 "갑자기 기분이 좋아졌다"며 밝게 웃음 지었다.

마지막으로 "이사를 하면 좋은 점이 정리된다는 거다. 뭔가 싹 다 버리고 새 마음으로 새출발하는 느낌이다. 오로지 제 것으로만 가져가는 기분이라 산뜻하다"라며 자신의 감정을 내비쳤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