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짜 머스크, 스마트폰까지 손 뻗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구글이 퇴출 시 독자적 생산" 트윗남겨

(지디넷코리아=류은주 기자)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독자적으로 스마트폰을 생산하겠다는 돌발 발언을 해 관심을 끈다.

26일(현지시간) 폰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미국 보수 성향 팟캐스트를 운영하는 리즈 휠러와 트윗을 나누는 과정에서 애플과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를 사용하지 않는 독자적인 스마트폰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디넷코리아

리즈휠러 트위터에 답글을 단 일론머스크(사진=@Liz_Wheeler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즈 휠러는 "만약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면 머스크는 그만의 스마트폰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면 이 나라의 절반은 편향적이고 스누핑(네트워크상에서 남의 정보를 염탐하여 불법으로 가로채는 행위)하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기꺼이 버릴 것"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화성으로 가는 로켓을 만든 사람이 스마트폰 하나 만들지 못하겠나"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다른 선택이 없다면 대체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머스크 CEO는 트위터 인수 전부터 표현의 자유를 높이겠다고 의지를 표명해왔다. 그래서인지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이후 인종 차별, 반유대주의 관련 표현이 증가하고 있다.

애플과 구글은 앱 스토어에 올라온 앱의 콘텐츠를 자체적으로 심의하고, 자체 규정에 맞지 않으면 퇴출할 수 있다. 과거 콘텐츠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이유로 팔러(Parler)라는 소셜미디어(SNS)를 애플과 구글 앱스토어에서 삭제한 적이 있다. 향후 트위터의 콘텐츠가 정제되지 않을 경우 앱 스토어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머스크가 구글과 애플에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다는 점도 테슬라가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드는 명분이 될 수 있다.

트위터를 인수한 머스크는 계속해서 구글과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15∼30%가량의 인앱 결제 수수료에 불만을 제기해 왔다. 그는 앞서 트위터에서도 구글과 애플의 앱 수수료가 인터넷에서 숨겨진 30%의 세금이라고 비판했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괴짜 CEO로 불리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때처럼 과감하게 실행에 옮긴다면 진짜 '테슬라폰'을 만들 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머스크가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폰아레나는 "트위터가 앱 스토어에서 퇴출 되는 것은 현 시점에서 모두 추측일 뿐이다"며 "스마트폰 개발 계획이 이미 시작됐던 것이 아닌 한, 새로운 플랫폼을 사용해 새로운 스마트폰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은 몇 년이 걸릴 텐데, 머스크가 손가락을 튕긴다고 바로 iOS와 안드로이드의 경쟁자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류은주 기자(riswell@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