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영, 부진한 이시언 유튜브에 팩폭.."나 같으면 네 일상 보고 싶지 않아"('시언's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시언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이시언이 김호영과 만나 팩폭을 들었다.

지난 26일 이시언은 유튜브 채널 '시언's쿨'에는 '이시언 이런 모습 처음이야~ 김호영 불렀더니 환장 그잡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시언은 "김호영이 왔으니 조회수 50만 정도는..."라고 했다. 김호영은 "그런 생각을 하지 마라. 요즘 내가 유튜브를 많이 나간다. 이석훈의 유튜브에 나갔는데 잘 됐다. 유튜브 왜 하니?"라고 물었다.

이시언은 "내가 예능을 안 하게 되면서 예능 대신 시작했다. 결혼하면서 예능을 다시 시작하고 나서 일이 많아졌다. 그래서 이제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뭘 보여주고 싶냐"고 했고,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 속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안 된다"고 했다. 김호영은 "이건 숨이 가빠야 한다. 정적으로 가면 안 된다. 컷이 빨라야 한다. 10분 안에 승부를 봐야 한다. 네가 바쁘면 하지 마. 스트레스 받으며 하지 마"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나 같으면 네 일상 보고 싶지 않다. 네 일상이 궁금하겠니, 내 일상이 궁금하겠니. 나도 안 하는데 왜 네가 하고 있냐. 나를 궁금해하는 기대감 때문에 못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호영은 "네가 배울 수 있는 사람을 찾아라. 친한 지인들에게 취미를 배우러 다녀라. 아니면 뭘 찍을지 모르는 걸 구독자한테 미션을 달라고 해라. 구독자들도 문제다. 당신네들이 구독해서 보고있는 이 채널이 살아남으려면 얘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봐야 웃고 떠들 수 있다. 구독자들 생각하고 얘기해라"라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도 기운이 빠진다. 뭘 하자고 했는데 '못하겠어'라고 하면 기운 빠진다. 너의 의지가 중요한 거다"고 했다. 이시언은 "의지는 있는데, 콘셉트를 잘못 알고 있었다는 생각했다. 방송과 다르다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김호영은 "여기서 공약을 얘기해라"라고 했다. 이시언은 "제작진 의견에 토달지 않고 5개를 해보겠다"라고 했다.

김호영은 "구독자들 중에 이시언을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은 없냐. 만나면 된다. 너는 그냥 나가라 할 때 나가고 들어가라고 할 때 들어가라. 어쨌든 포기 안 하려는 모습은 마음에 든다. 무조건 5개까지 해봐라. 출연료 받아도 찝찝하니까 너 가져"라고 쿨하게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