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아르헨티나 팬들의 집단 우울증, 메시가 나흘 만에 끝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멕시코전 선제 결승골+추가골 도움 폭발…사우디전 1-2 역전패 충격서 탈출

메시 "또 다른 월드컵 시작…한시름 덜고 폴란드 상대로 또 다른 출발"



(루사일=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6일(현지시간) 멕시코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번째 경기를 앞둔 아르헨티나 축구 팬들은 마치 '조울증'에 걸린 사람들 같았다.

8만8천여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루사일 스타디움이 가득 찬 가운데, 그중 절반을 차지한 아르헨티나 팬들은 하나같이 세상의 모든 고뇌를 짊어진 사람처럼 표정에 수심이 가득했다.

지난 22일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 1-2로 역전패하며 조별리그 탈락의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었다.

그러다가도 응원 구호가 어디에선가부터 시작되면 너나 할 것 없이 방방 뛰며 함께 외쳤다.


한바탕 광란의 몸짓이 끝나면, 다시금 나라를 잃은 듯한 얼굴로 돌아갔다. 한 소년은 연신 손톱을 물어뜯었고, 그의 아버지로 보이는 중년 남성은 멍하니 그라운드를 응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