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준혁 "아내 박현선, 남사친과 새벽까지 놀다 들어와"(동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야구 해설위원 양준혁 씨가 19세 연하 아내의 늦은 귀가에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26일 방송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양준혁 씨가 아내 박현선 씨와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준혁 씨는 재즈 가수 출신 박현선 씨와 지난해 결혼했다.

이날 양준혁 씨는 "내가 운동선수를 했기 때문에 아내를 꽉 잡고 산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모시고 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혼 초에는 집안일 때문에 많이 싸웠다. 집에 가면 설거지가 쌓여있다. 얘기하면 잔소리가 되니까 내가 그냥 설거지를 다 해버렸다. 그러면 고마워하고 다음에 하면 되는데 아예 안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설거지만 하는 게 아니고 빨래, 청소도 내가 거의 다 한다"고 전했다.

또 양준혁 씨는 "아내와 나는 집에 있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아내한테 내가 놀러 나가라고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인데 진짜 놀러 가더라. 근데 노는데 새벽 2~3시까지 안 들어오는 거다. 이해는 했지만, 너무 늦게 들어오니까 걱정돼서 전화했는데 남자 목소리가 들렸다. 그래서 '이건 좀 아니지 않냐'고 쏘아붙이려고 했는데 쪼잔해 보일까 봐 좋게 얘기했다"고 토로했다.

양준혁 씨는 "친한 친구들인 거 같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친구들이라서 그거에 대해 얘기를 안 하다 보니까 아내가 어디만 나가면 또 새벽 2~3시에 들어온다. 너무한 거 같다. 12시까지만이라도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박현선 씨는 "내가 개방적으로 놀고 그런 걸 즐겨하는 사람이 아니다. 사실 술도 잘 못 마신다. 술 마시면서 밤늦게까지 논다기보다는 하도 안 나가다 보니까 날 잡고 수다를 떠는 거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난 자연스럽게 만난 거다. 남사친과 단 둘이 있었던 건 아니다. 근데 남편은 친구가 남자가 있을 수 있냐면서 놀라워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양준혁 씨는 "남사친과 얘기하는 건 상관없는데 새벽 2~3시는 좀 그렇지 않냐"고 말했고, 아내는 "걱정되면 데리러 오면 된다. 그리고 내가 연락 안 하는 게 아니다. 수시로 연락하고 남편의 눈치를 체크한다"고 주장했다.

또 설거지를 쌓아놓는다는 말에 박현선 씨는 "자취를 20세 때부터 했다. 10년 넘게 자취를 해서 살림을 하면 할 수 있겠지만, 아무래도 같이 사는 거랑 혼자 사는 게 굉장히 다르더라"며 "난 결혼 3일 만에 가슴이 답답했다. 쫓아다니면서 치우느라 바쁜 거 같았다. 그래서 나도 살길을 찾아야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 운동복이 되게 많다. 빨래가 섞여서 돌아가는 게 싫어서 분류해서 돌리려고 놔두면 남편은 빨래가 쌓여있다고 생각한다"며 "설거지는 부부싸움하고 나면 오빠가 화해의 시그널로 해놓더라"고 말했다.

양준혁 씨는 "저건 완전 착각이다. 다투고 나서 보면 설거지가 안 되어 있으니까 답답해서 하는 거다. 본인은 화해의 시그널이라고 생각하지만 하도 안 하니까 내가 하는 거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소통 전문가 김대현은 "아내가 화해의 시그널로 받아들이면서 마음을 푸는 거니까 (설거지를) 잘한 거다. 계속 설거지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N]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