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정훈♥’ 한가인 “딸 영재 검사 결과 상위 1%” (‘버킷리스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한가인. 사진I버킷리스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가인이 “영재 검사를 해본 결과, 딸이 ‘상위 1%’였다”고 밝혔다.

25일 오은영의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한가인 본캐 등판. 평생 다이어트 No?! 사실은 까불이? 동네에선 가짜 오은영?!’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한가인과 함께 식당에 간 오은영은 “생선은 살 안 찐다.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라며 음식을 잔뜩 주문했다.

음식을 기다리던 중 제작진은 한가인에게 다이어트 비법을 물었고, 한가인은 “난 다이어트를 안 한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은영은 “이렇게 억울하다. 난 언제나 다이어트를 한다”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엄마들 사이에서 ‘김은영’으로 불린다는 한가인. 그는 “선생님 앞에서 할 소리는 아니지만 내가 야매다. 아이를 좀 늦게 낳아서 (아이들) 친구 엄마들이 나보다 어리다. 그래서 만나면 나한테 상담도 많이 하고, 내가 아는 선에서만 (답변을) 한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이에 “동네 언니구나”라며 웃었다.

한가인은 또 자신의 딸이 ‘상위 1% 영재’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그는 “(딸 아이가) 4세밖에 안 됐는데 습득력이 굉장히 빨라 영재 검사를 했더니 상위 1%가 나왔다. 아이가 사람들이랑 코드가 약간 다르다. 선행학습은 안 하는데 너무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학교에서의 활동을 더 많이 빨리 가르치려고 하지 말고 평균으로 봤을 때 어떤 건 떨어지는 부분이 있다. 그런 걸 많이 강화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