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난민과 국제사회

[영상] 난민 텐트? '하루 28만원' 논란의 카타르 숙소 열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카타르 2022]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한 가운데 하루 28만원 상당 현지 숙박시설의 열악한 모습이 공개됐다./사진=트위터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한 가운데 하루 숙박료 28만원 상당의 숙박시설이 논란이다.

18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은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에서 마련한 숙박시설 '팬 빌리지'가 개막 48시간을 남긴 시점까지 열악한 모습이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아흐마드 빈 알리 경기장 인근 팬 빌리지엔 트럭과 굴착기가 놓여 있었다. 공사가 채 마무리되지 않은 듯 팬 빌리지 내 숙소 옆에는 거대한 구멍과 모래도 있었다.

지난 16일 영국 메트로는 팬 빌리지 숙소의 내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선 숙소 각 동이 좁은 간격으로 줄 지어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숙소는 텐트 형태로 돼 있어 문이 따로 없고, 얇은 천막에 문 모양을 그려놓았다. 이것을 걷으면 바로 내부를 볼 수 있다.

이 숙소에는 싱글 사이즈로 추정되는 침대 2개와 그 사이 작은 수납장 외 다른 가구는 구비돼 있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한 가운데 하루 28만원 상당 현지 숙박시설의 열악한 모습이 공개됐다./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관광객은 가디언에 "숙소 안에 있는 에어컨은 잘 작동하지 않아 낮에도 실내 온도가 27도에 이른다"며 "에어컨을 틀면 전투기가 이륙하는 것처럼 시끄러운 소리가 나서 밤에는 켜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또다른 관광객은 "침대가 돌처럼 단단해서 바닥에 자는 게 나은 수준"이라며 "10일 동안 여기에 있어야 하는 현실이 악몽 같다"고 말했다.

팬 빌리지 중 '프리존' 구역은 지난 21일까지도 30%가 완공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는 알려졌다. 건설 노동자들은 하루 29달러(약 4만원)을 받고 14시간 교대로 일하며 공사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월드컵을 앞두고 관광객 120만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자 카타르는 약 2만6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팬 빌리지를 마련했다. 카타르 월드컵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팬 빌리지 내 저렴한 숙소의 하루 숙박비는 200달러(약 28만원) 수준이다. 팬 빌리지엔 2인용 침구와 냉장고, 커피 제조기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