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국민의힘 "사필귀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러자 이준석 전 대표는 외롭고 고독하게 앞으로 자신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장 당을 떠나지는 않을 걸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당 혼란을 수습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의 가처분 신청 기각 1시간쯤 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SNS를 통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전 대표는 "두 번의 선거에서 이겨놓고 뭘 위해 싸워야 하는지 때로는 허탈했지만, 사명감을 갖고 덩어리진 권력에 맞서 왔다"며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