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생활 밀착형 연기 '공감백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여름(이다희)이 자신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셰프 존장(박연우)과의 무산된 썸 앞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름은 여느 때처럼 재훈(최시원)에게 애교 넘치게 닭발을 주문함과 동시에 쉽게 풀리지 않는 자신의 썸 이야기를 이어가 현실 친구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그것도 잠시 기다리던 존장이 집 앞에 왔다는 전화 한 통에 부리나케 화려한 비주얼을 장착하고, 유혹의 기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 결국 재훈과 허심탄회한 야식 타임을 가져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여름은 자신이 담당한 프로그램의 시청률 하락세를 대자보로 직면하는 상황에 처하는가 하면 대학 동기이자 예능국 입사 동기인 채리(조수향)의 견제에 화를 삭여 극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자존심 회복을 위해 재훈에게 멋있게 꾸미고 촬영 장소로 와달라는 부탁을 한 여름은 오히려 후줄근하게 나타난 재훈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에 화남과 서운함이 뒤섞인 여름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재훈에게 속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표현했고, 아무도 자신에게 애를 쓰지 않고, 궁금해하지 않는다고 토로해 보는 이의 이입을 끌어냈다. 마침내 수려한 비주얼과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나타난 재훈을 본 여름은 당황스러움도 잠깐 설렘이 어린 듯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일어날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이처럼 이다희는 마치 자신의 옷을 입은 듯 ‘여름’과 하나 되어 대체불가한 소화력을 단번에 확인시켰다. 특히 본래의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을 십분 살렸다. 또한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의 이다희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 역시 완성도 있게 소화했다. 무엇보다 현실에서 있을 법한 다양한 설렘 지점을 자연스럽게 담아내 시청자들의 잠들어 있던 연애 세포까지 깨웠다.

이다희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