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세라핌, 'ANTIFRAGILE'로 보여줄 팀色..사쿠라·허윤진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나율기자]르세라핌(LE SSERAFIM)의 새 앨범을 향한 관심이 쏟아진다.

르세라핌은 오는 17일 두 번째 미니앨범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로 컴백한다. 르세라핌은 데뷔 앨범 ‘FEARLESS’로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르세라핌을 가장 잘 이해하는 제작진인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와 프로듀서팀 13이 데뷔 앨범에 이어 두 번째로 멤버들과 합을 맞췄고, 사쿠라와 허윤진이 직접 곡 작업에 참여, 진짜 르세라핌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신보에 수록된 다섯 곡의 주제를 담은 트랙 샘플러는 지난 3일 공개되자마자 많은 이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모든 트랙이 말하는 바가 뚜렷하면서도 음반의 전체 메시지와 유기적으로 연결돼 이야기를 맞춰가는 재미를 선사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17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ANTIFRAGILE’을 발표하고, 같은 날 오후 7시 방송되는 컴백쇼 ‘LE SSERAFIM COMEBACK SHOW : ANTIFRAGILE’에서 신곡을 최초 공개한다.

사진=쏘스뮤직 제공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