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식한 소리" 문자 포착…감사 독립성 논란 가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의 문제점을 제기한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 수석비서관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포착됐습니다. 감사 과정의 독립성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5일) 국무회의에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가 포착됐습니다.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거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다"라고 쓰인 문자 대화를 나눈 상대방은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