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손흥민이라면 의문 제기했을 것"...콘테 수비적 전술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손흥민 활용법이 논란이 되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도이체 방크 파르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프랑크푸르트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1승 2무(승점 4)로 조 2위에 머물렀다.

이날 콘테 감독은 지난 북런던 더비와 동일한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공격은 손흥민, 해리 케인, 히샬리송이 맡았다. 콘테 감독은 이날도 손흥민을 측면보다는 중앙 지향적으로 뛰도록 주문했다. 손흥민은 경기 내내 좌측 하프스페이스에 위치했다. 빈 좌측 측면은 이반 페리시치에게 맡도록 전술을 구성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의 히트맵을 보더라도 손흥민의 동선은 확실했다. 주로 하프라인 근처에서 뛰었고, 좌측면 사이드라인 부근에서는 손흥민의 활동 반경이 체크되지 않았을 정도다. 손흥민은 지난 북런던 더비에서도 주로 하프라인 근처에서 플레이해 매우 낮은 위치에서부터 역습을 시도했다. 그렇다 보니 끊기는 일이 빈번했다.

이는 손흥민의 장점을 살리기 힘든 구조다. 손흥민은 지금까지 주로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허물고 돌파를 하거나, 중앙으로 들어오면서 슈팅을 통해 득점을 터트려왔다. 물론 중앙 지역에서도 이러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하지만 과거보다 상대 골문에서 먼 위치에서 플레이를 하다 보니 장점을 발휘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콘테 감독의 올 시즌 전술에는 맞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앨리 맥코이스트와 리오 퍼디낸드도 의구심을 품었다. 맥코이스트는 영국 'BT 스포츠'의 방송에서 "토트넘과 같은 팀이 주말 더비 경기에서 정말 형편없는 성적을 내고 반발을 사고 있다. 나는 토트넘의 강점이 전방 지역에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누구도 그것에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수비적으로는 물음표가 있는 것 같다. 콘테 감독이 그의 팀의 장점을 발휘하고 있는가? 난 잘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콘테 감독은 그의 팀을 꾸리는 방식에 있어서 분명히 방어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만약 내가 손흥민,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라면 나는 아마도 경기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퍼디낸드도 동의했다. 그는 "손흥민, 케인, 쿨루셉스키는 아마도 토트넘 선수 생활에서 어느 때보다 골대와 멀리 떨어져 있을 것이다. 아스널을 상대로 그들은 매우 깊고 페널티 박스 가장자리에 위치했다. 마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최근 몇 년을 보는 것과 같았다"고 비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