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송가인X김호중, '복덩이들고' 첫만남 어땠나 "노래 부르며 농사도 돕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국민 트롯남매' 송가인과 김호중이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를 위한 열정을 불태운다.

5일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복덩이들고(GO)' 제작진은 전날 첫 촬영을 하며 만난 송가인과 김호중의 모습을 티저 영상으로 공개했다.

'복덩이들고'는 송가인과 김호중이 뭉쳐, 국민들을 향해 특급 역조공에 나서는 여정을 담는다. 전국을 넘어 해외까지, 위로와 응원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출동한다.

타조 영상에서 송가인은 '사연 있는 곳'을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의 장점에 대해 "노래를 불러드리면서, 1대1로 눈을 마주치고 소통할 수 있잖아요. 전도 지져 먹고, 가락 뽑고, 막걸리까지 마시고..."라며 신이 나서 말했다. 이에 김호중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감명받은 표정을 지었다.

송가인은 "판 갈아주고, 벽지도 갈고, 농사도 도와드리고, 새참도 가져가고, 불도 때고..."라며 할 일들을 줄줄 읊었다. 또 김호중은 "운전 면허 있으신가요?"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있습니다"라고 답해 복(福)을 배달하는 드라이버가 될 것을 예고했다.

두 사람의 만남을 담은 '복덩이들고' 첫 티저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폭풍 화제몰이에 성공, 수많은 댓글과 응원으로 초미의 관심사임을 입증했다.

'복덩이들고'는 11월 중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