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미 유리필름 공장서 불…소방대원 3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북 구미의 휴대전화 유리필름을 만드는 공장에서 불이 나 아직도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공장 안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대피했는데 불을 끄던 소방대원 3명이 다쳤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은 연기가 하늘 위로 솟구치고 시뻘건 불길은 공장 건물을 집어삼켰습니다.

소방대원이 물을 뿌려보지만, 불이 난 공장이 워낙 넓어 역부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