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레저산업연구소 "대기업 골프장 그린피, 다른 곳과 똑같이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대기업 소유 골프자들의 그린피(골프장 코스 사용료) 인상률이 수익성을 추구하는 여타 골프장과 비슷하게 급상승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4일 발표한 '대기업 소유 골프장들의 그린피 분석' 자료에 따르면 대기업 소유 회원제 골프장 43개소의 비회원 그린피 평균 인상률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직후인 2020년 5월 이후 올해 9월까지 주중 18.3%, 토요일 13.8%로 회원제 전체의 비회원 그린피 인상률(주중 16.9%·토요일 13.9%)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또한 대기업 소유 대중 골프장 16개소의 그린피 평균 인상률은 같은 기간에 주중 31.5%, 토요일 20.4%로 대중제 전체의 그린피 인상률(주중 33.1%·토요일 24.6%)보다 약간 낮았다. 그린피가 비싼 16개소중 6개소는 다음 달 4일부터 비회원제 골프장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대기업 소유 골프장들의 그린피 인상률이 다른 골프장과 비슷하다는 것은 대기업이 사회적 책임보다 코로나19를 빌미로 돈벌이에만 치중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아울러 대기업 소유 골프장들은 세금 감면 혜택도 받고 있기 때문에 많은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2020년 5월 이후 주중 그린피를 가장 많이 올린 골프장은 현대차그룹의 해비치제주CC(제주도 서귀포, 회원 18홀·대중 18홀)로 2020년 5월 14만7000원에서 올해 9월에는 20만 원으로 무려 36.1%나 인상시켰다. 토요일 그린피를 가장 많이 올린 골프장은 CJ그룹의 제주 나인브릿지CC(제주도 제주, 회원 18홀·대중 6홀)로 같은 기간 28만 원에서 45만 원으로 60.7% 올렸다.

그린피 금액으로는 CJ그룹의 제주 나인브릿지CC가 가장 많이 올렸다. 2020년 5월 비회원 주중 그린피가 22만 원, 토요일 28만 원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에는 각각 35만 원, 45만 원으로 인상시키면서 가장 비싼 회원제 골프장이 됐다. 회원의 그린피는 개별소비세 수준인 2만2000원에 불과하다.

지역별로는 내륙의 골퍼들이 몰려든 제주도에 위치한 골프장이 5개소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고 강원· 전남에 위치한 골프장이 각각 2개소씩 포함됐다.

반면 대기업 소유 골프장 중 그린피를 전혀 올리지 않은 골프장은 삼성그룹의 안양CC, 한화그룹의 제이드팰리스CC 두 곳뿐이다. 삼성그룹 4개 골프장의 그린피는 2만 원 이하로 인상했고 한화그룹 2개 골프장의 그린피도 2만 원 인상에 그쳤다.

한편 대기업 소유 회원제 골프장들의 비회원 평균 그린피는 주중 22만1000원, 토요일 27만5000원으로 회원제 평균(20.4만 원, 25.5만 원)보다 각각 8.4%, 7.8% 비쌌다. 대기업 대중골프장의 평균 그린피도 주중 18만1000원, 토요일 23만3000원으로 대중제 평균(17.9만 원, 22.6만 원)보다 각각 1.0%, 3.1% 비쌌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사회적 책임이 큰 대기업 골프장들은 그린피를 인하하면서 정부의 골프대중화 정책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