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부친에 폭행 당해 응급실행…큰 충격에 실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질 조사 앞두고 부친으로부터 폭행 및 폭언 당해

더팩트

박수홍이 부친으로부터 폭행 및 협박을 당한 뒤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검찰 대질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4일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박수홍은 이날 검찰 대질 조사를 받던 중 부친에게 폭행, 협박을 당해 현재 응급실에 실려간 상태다. 박수홍의 부친은 발로 박수홍의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여러 차례 폭행을 했고 협박까지 했다.

박수홍은 부상 정도가 심하지는 않지만 부친에게 폭행과 협박을 당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아 실신했다가 현재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이날 오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모 씨와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자리에는 부친 박모 씨와 형수 이모 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자리했다. 그러나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부친의 폭행 및 폭언으로 쓰러져 조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앞서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지난해 5월 친형 부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고소했고 이후 6월 총 116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했다. 박수홍의 친형은 지난달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친형뿐만 아니라 박수홍의 형수 이모 씨 역시 공범으로 가담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최근엔 박수홍이 친형 부부 권유로 가입한 생명보험만 8개이고, 지난 20여년간 납입금만 14억 원에 달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