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화현장] 미술의 본질을 탐미하다…이건용 화백의 '달팽이 걸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그림은 무엇이고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미술의 본질에 대해 묻는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 80세의 이건용 화백은 '달팽이 걸음'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쪼그려 앉은 채 선을 긋고, 그렇게 그어진 선을 맨발로 지우면서 나아갑니다.

'달팽이 걸음'이라는 퍼포먼스입니다.

[이건용/작가 : 달팽이는 걸어가는 것이 아니라 자기 몸으로 바닥을 문대가면서 흔적을 남기면서 가는 것입니다. 그게 생명의 속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