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수린 ‘현재는 아름다워’ 찍고 ‘태풍의 신부’ 캐스팅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수린 / 사진=퀀텀이엔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최수린이 ‘태풍의 신부’에 캐스팅됐다.

KBS ‘현재는 아름다워’에서 밉상 시누이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매혹적인 배우 최수린이 KBS 새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최수린은 ‘현재는 아름다워’에서 중간 투입되어 시청률을 끌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매력적인 외모에 시청자들을 빨아들이는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에 새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 남인순 역으로 캐스팅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인순 역은 재벌이 된 남편 덕분에 재벌가 사모님이 됐지만, 교양있는 사모님이 아니라 인간미 넘치는 인물로 허당 매력이 있는 유쾌하고도 매력적인 악당 캐릭터다.

남인순은 강태풍(강지섭), 강바다(오승아 분)의 어머니로 남편 강백산(손창민)과 시어머니 박용자(김영옥) 사이에서 티키타카가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만들 전망이다.

‘시청률 요정’으로 드라마에 캐스팅된 최수린의 ‘태풍의 신부’는 ‘황금가면’ 후속으로 10월 10일 첫 방송 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