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케인-손흥민 뒤에 괴물이 있다...홀란드 '미친 기록'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엘링 홀란드는 역대급 득점 행진을 보여주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는 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6-3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맨시티는 승점 20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승리의 주인공은 '괴물' 홀란드였다. 홀란드는 맨유 수비진을 그야말로 파괴시켰다. 경기 초반부터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여준 홀란드는 득점 기계 모드를 발동하기 시작했다. 전반 34분 코너킥에서 압도적인 타점으로 첫 골을 신고했다. 홀란드 3분 뒤 케빈 더 브라위너의 패스를 멋진 슬라이딩 슈팅으로 연결해 맨시티에 완벽한 승기를 안겼다.

이미 승부의 추는 기운 상태였지만 홀란드의 폭주는 멈출 생각이 없었다. 전반 44분 홀란드는 포든에게 완벽한 크로스를 넣어주면서 맨유를 망신시켰다. 홀란드는 후반 19분 가볍게 해트트릭을 완성하더니 10분 뒤에는 포든에게 해트트릭을 선물해줬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스쿼카'는 2022년 EPL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 랭킹 TOP 10을 공개했다. 2022-23시즌을 기준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2021-22시즌 후반기 기록까지 합산된 기록이다.

1위는 29경기에서 20골을 넣은 해리 케인이었다. 2위가 지난 시즌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도 27경기 18골로 대단한 기록을 보유했다. 3위가 홀란드였다. 홀란드는 지난 시즌까지 도르트문트 소속 선수였기 때문에 이번 시즌 기록만 가지고 다른 선수들과 경쟁한 것인데 무려 3번째였다. 그것도 단 8경기 만에 14골을 넣어 만든 기록이다. 이런 속도라면 케인까지 따라잡는 건 시간문제처럼 보인다.

단순히 2022년 최다골이 아니라 홀란드는 이미 EPL 역대 최다골 기록도 넘보고 있다. EPL 체제로 전환한 뒤 단일 시즌 최다골은 모하메드 살라가 기록한 32골이다. 비상식적인 계산이지만 단순하게 접근하면 홀란드는 리그 66골까지 가능하다.

축구 게임에서 가능한 수치가 현실에서도 언급되고 있다는 건 그만큼 홀란드의 득점력이 괴물 같다는 이야기다. 변수가 있다면 부상이다. 홀란드는 매 시즌 잔부상에 시달려왔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적절하게 기용만 해준다면 살라의 기록도 충분히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스쿼카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