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마이걸 미미 "예능으로 재발견? 본 모습으로 사랑받아 더 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오마이걸 미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미미가 매거진 앳스타일 10월호를 통해 인터뷰를 공개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뿅뽕 지구오락실'(이하 '지락실')에 출연해 신흥 예능 치트키로 떠오른 미미는 인터뷰를 통해 "('미미의 재발견'이란 호평에) 더없이 감사하다. 솔직하고 가식 없는 저 본연의 모습으로서 사랑받은 거라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식적인 편이 아니다. 평소에도 시원하게 돌직구를 날리는 스타일이다. 아이돌이니까 조심스레 행동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는데, 예능 출연을 하면서 제 진짜 모습을 좋아해 주시는 걸 보니 전보다 편해졌다"고 밝혔다.

무대 위에서 랩 실력이 출중한 미미가 예능에서는 부정확한 발음과 '허당미'를 보여 시청자들의 귀여움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미미는 본인의 발음에 대해 “빨리 말하면 발음이 좋은 편인데, 늘어지게 말하면 저도 못 알아들을 정도다. '지락실' 보다가 제가 뭐라고 얘기하는지 저도 자막 보고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마이걸 멤버들이 '지락실'을 모니터링해 줬는지 묻자 “방송 보면서 너무 재밌다고 엄청 웃고 호응해 줬다. 대기실이나 숙소에서 '지락실'에서 나온 인물 게임도 같이한다”고 답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박정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