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상 받은 AI도 나왔지만…특허청 "발명자는 될 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인공지능 AI가 발명했다며 낸 특허출원에 대해 우리 특허청이 무효 처분을 내렸습니다. 인공지능은 발명자가 될 수 없다는 판단인데, 앞으로 관련 논의는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지하철역은 텅 비었고, 타임스퀘어는 폐허가 됐습니다.

'새벽의 자리야'라는 제목의 18쪽짜리 만화인데, 이 만화를 만든 건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 '미드저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