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처음 가본 축구 경기장…시신이 되어 돌아온 아이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린 희생자만 32명…과잉 진압 비난 확산

<앵커>

인도네시아 축구장에서 100명 넘는 관중이 숨지면서 현지에서는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 희생자가 3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 경찰이 최루탄을 쏘면서 과잉 진압을 한 게 피해를 키웠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흰 천으로 쌓인 시신이 땅속에 안치됩니다.

현지 시간 지난 1일, 인도네시아 말랑시에서 프로축구 경기 직후 압사한 10대 소년 2명에 대한 장례식이 치러졌습니다.

[엔다/축구장 참사 희생자 가족 : 아이들은 축구를 좋아했지만, 칸주루한 경기장에서 아레마FC 경기를 본 적은 없어요. 이번이 처음으로 현장 경기를 관람한 겁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축구장 참사로 인한 사망자가 174명이 아닌 125명이라고 정정했습니다.


경찰 진압을 피해 관중들이 출구로 몰리면서 희생자들이 압사했는데, 어린이와 청소년 희생자만 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참사가 발생한 칸주루한 축구장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고, 수도 자카르타 등 인도네시아 곳곳에서 추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촛불을 켜고 희생자들을 애도했습니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이번 참사의 원인을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지목하고 경찰차에 불을 지르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