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원숭이두창 전세계 확산

베트남, 원숭이두창 감염 첫 확인…방역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찌민 보건국 "감염 경위 파악중"

연합뉴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에서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3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호찌민 보건국은 베트남에서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보건국은 현재 감염 경위를 파악중이며 확산을 막기 위해 관계기관과 공조에 들어갔다.

또 입국 단계에서 검역을 강화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병원에 보내 검사를 받도록 했다.

원숭이두창은 감염시 수포성 발진이 나타나고 발열이나 두통, 근육통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주로 피부 접촉이나 체액 및 침방울 등을 통해 전염된다.

그동안 베트남은 원숭이두창 유입을 막기 위해 입국자 중 감염 의심자는 격리 조치한 뒤 경과를 관찰해왔다.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인 원숭이두창은 올해 5월부터 다른 권역에서도 발병 사례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후 감염자 수가 급속도로 늘어나자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7월 23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했다.

bumso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