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희 "금주·금연 다 실패" 힘겨웠던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강희. 사진|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영상 캡처


배우 최강희가 금주, 금연에 실패했던 지난 시간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새롭게 하소서CBS'에는 최근 '[새롭게 그 후] 440만 조회수의 최강희를 찾아가 근황을 묻다ㅣ새롭게 하소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진 최강희는 해당 유튜브에서 불안정했던 심리 상태를 종교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영상에서 최강희는 6년 전 우울증을 고백하고 금주, 금연 등을 선언했던 당시를 돌아봤다. 당시 그는 "어렸을 때부터 '언제 다 살지? 오늘 죽나? 내일 죽나?' 생각했다. 자해 같은 것도 하고 그랬다. 자존감이 낮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최강희는 "(영상을 본) 엄마가 너무 놀랐다. 엄마의 자랑거리였는데 제가 그렇게 하는지 모르셨어서 엄청 놀라셨었다. 지금은 괜찮으니까 '그랬었어'라고 설명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과거 영상을 보며 눈물을 글썽인 최강희는 "눈물 흘릴 것 같은 게 과거에 힘들었을 때 얘기 때문이 아니다. 저는 그때 제가 '뽕 '하고 변한 줄 알았다. 마치 걱정시킬 일 없는 효녀같이, 보답하며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었다. 지금 다시 보니까 눈물이 좀 났다"고 말했다.

당시 공언과 달리 최강희는 "금연, 금주 하루도 못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저는 저 때 제가 되게 ‘뿅’하고 변한 줄 알았다. 다 깨끗해진 줄 알았다”면서도 달라지지 못했던 시간을 꺼내놓더니 "연예인들이 하는 성경공부에 나가게 됐고 그러다 회복이 됐다"고 전했다.

최강희는 특히 "술, 담배 끊고 우울증도 나으면 다른 사람이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똑같은 죄로 다시 넘어졌다"고 오랜 기간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언급하며 "이제 누구도 정죄하지 않는다. '할 수 있어 그거 왜 못해?'라는 정답 같은 말 하지 않는다. 그냥 (누군가를) 되게 응원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