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성남FC 공소장 李 적시...尹 욕설 정국 회피 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성남FC 후원금 의혹' 공소장에 이재명 대표를 공모자로 적시한 건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정국을 벗어나기 위한 야당 탄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의 성남 FC 수사는 현 정부 실정을 감추려는 정치 수사 쇼라며, 온갖 곳을 들쑤시고 이 잡듯 먼지를 턴다고 무고한 사람에게 죄가 생기는 건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