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찬원, 브레이브걸스에 '열광'→'특전사' 박군, 군가 열창 (불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불후' 육군 특전사 예비역 상사 박군이 군가를 열창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는 '제 74주년 국군의 날 특집'이 담겼다. 방송에는 싸이, 봄여름가을겨울, 정성화, 정인, 정선아, 알리, 브레이브걸스, 조환지, 박군&정해철&이진봉, DAY6, 라포엠, VIVIZ(비비지)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는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의장대의 무대와 함께 3명이 동시에 군 복무 중인 보이밴드 DAY6, 뮤지컬 배우 조환지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어 '군통령'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와 VIVIZ가 자리해 무대를 꾸몄다. 군인 관객의 뜨거운 환호 속에 등장한 브레이브 걸스는 히트곡 '롤린(Rollin')' 무대를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VIVIZ는 'BOP BOP!' 무대를 선보이며 상큼한 매력을 전파했다. 무대를 본 신동엽은 "(국군들이) VIVIZ 말을 정말 잘 듣더라"며 이들의 환호에 놀라움을 표했다.

김준현은 "개인적으로 60만 장병 여러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걸그룹이 우리 영토를 함께 지켜나간다고 생각한다"며 이들의 인기를 극찬했다.

김준현은 "이찬원이 무대 뒤에서 난리가 났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찬원은 "잠시 병장 이찬원으로 돌아갔던 것 같다. 당시 브레이브 걸스 인기를 체감했던 사람이다. 이번 무대가 너무 반갑고 감개무량하다"며 이들의 무대를 본 소감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군의 날' 특집으로 뭉친 군가 무대도 꾸며졌다. 육군 특전사 예비역 상사인 박군은 "충성. 특전사 예비역 상사 박준우는 불후의 명곡 국군의날 특집 소집을 명 받았습니다. 이에 신고합니다"라며 각 잡힌 모습을 보였다.

박군은 육군 특전사 예비역 중사 이진봉, 해군 해난구조전대 예비역 병장 정해철과 함께 군가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은 군가 '진짜 사나이'와 '전선을 간다' 무대를 통해 국군 관객들의 떼창을 이끌어내 눈길을 끌었다. 이들 무대에는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가 함께 자리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멋진 사나이' 무대를 통해 국군의 '군대 박수'를 유발하며 대한민국 국군의 힘을 보여줬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