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LPGA

홍정민, KLPGA 하나금융 챔피언십 이틀 연속 선두…임희정 2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홍정민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홍정민(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홍정민은 3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파72·6천74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낸 홍정민은 공동 2위 선수들에 2타 앞선 단독 1위에 올랐다.

전날 1라운드에서는 공동 2위 선수들과 1타 차였던 홍정민은 이날 2위권과 격차를 2타로 벌리며 올해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이후 4개월 만에 투어 2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연합뉴스

임희정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희정(22)과 유해란(21)이 9언더파 135타로 선두 홍정민에 2타 뒤진 공동 2위다.

임희정은 6월 한국여자오픈, 유해란은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 이어 나란히 시즌 2승에 도전한다.

대상 포인트 1위, 상금 2위를 달리는 유해란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대상 부문은 선두 자리를 굳히고, 상금 부문에서는 1위 박민지(24)와 격차를 좁힐 수 있다.

현재 박민지가 상금 10억4천858만원으로 1위, 유해란은 7억1천658만원으로 2위다. 둘의 상금 격차는 3억3천200만원이며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2억7천만원이다.

신인왕 부문 선두 이예원(19)이 한진선(25)과 함께 8언더파 136타, 공동 4위에 올랐다.

상금 1위 박민지는 지난주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김수지(26) 등과 함께 6언더파 138타로 공동 9위다.

이번 대회 출전한 선수들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이민지(호주)와 김효주(27)는 나란히 컷 탈락했다.

세계 랭킹 4위 이민지는 2오버파 146타, 9위 김효주는 4오버파 148타를 치고 컷 기준선인 이븐파를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홀인원 부상 앞에서 포즈를 취한 이제영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제영(21)은 180야드 16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 1억5천만원 상당의 벤츠 차량을 부상으로 받았다.

이제영은 "앞바람이 약간 있었는데 4번 유틸리티로 쳤다"며 "지금까지 총 5번 홀인원을 했는데 투어 경기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1언더파 143타로 공동 41위인 이제영은 이번 시즌 총상금이 6천128만원이다.

연합뉴스

홍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L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홍란(36)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은퇴했다.

2라운드까지 1오버파 145타를 기록, 1타 차로 컷 통과에 실패한 홍란은 KLPGA 투어 최다 대회 출전(358회), 최다 라운드 출전(1천47라운드), 최다 컷 통과(287회) 기록을 보유한 선수다.

홍란은 은퇴 후 2013년부터 몸담은 종합에너지그룹 삼천리의 꿈나무 아카데미 멘토로 후배 양성에 나설 예정이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