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유튜브 격투기 예능 다이다이(Die Die) 4일 만에 100만뷰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 출전권이 걸린 유튜브 격투기 예능 '다이다이(Die Die)'가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유튜브 채널 MVM이 지난 21일 공개한 다이다이 1화는 업로드 4일만에 100만 뷰를 돌파했다. 2화 역시 업로드 1일만에 50만뷰를 넘어섰다.

다이다이는 SBS 이환진 PD와 AFC 백성진 수석부대표의 만남에서 시작됐다. 둘은 김동현이 운영하는 팀스턴건 체육관에서 새로운 격투기 예능을 함께 기획했다. 여기에 MCN 기업 트레져헌터의 송재룡 대표가 합류해 본격적으로 제작이 시작됐다.

이환진 PD는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전반에 걸쳐 자문하며 영상 퀄리티를 높이고 있다.

백성진 AFC 수석부대표는 트레져헌터 소속이면서 동시에 AFC 소속임을 십분 활용해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다이다이가 단순히 컨텐츠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격투기 선수로의 꿈을 이뤄 주기 위해 AFC와 연계하고 있다.

트레저헌터 송재룡 대표는 다이다이 컨텐츠의 힘을 믿고 적지않은 제작비와 역량을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다.

박호준 AFC 대표는 "격투기를 좋아해서 뭉친 사람들이 만든 만큼 격투기 컨텐츠 본연의 힘에 집중한 것이 통했다고 본다. 이번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한국 격투기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 20화 제작이 예정된 다이다이 시즌1은 유튜브 채널 '바바요'에 월요일과 목요일, 유튜브 채널 MVM에 수요일과 토요일 업로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