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백패커' 백종원, 마라샹궈→가츠산도까지 '취향저격' 메뉴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패커'가 취향저격 대학가 메뉴를 준비했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백패커'에서는 멤버들이 미래의 간호장교를 위한 대학가 취향저격 맛집 메뉴를 선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태풍의 영향으로 실내에 모여 오프닝을 가졌다. 이번에도 파브리가 멤버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반갑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파브리 왔으니까 써먹어야겠다"며 고민하기도.

대전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는 의뢰 내용에 멤버들은 출장지로 카이스트를 예상했다. 하지만 이들이 향한 곳은 국군간호사관학교였고, 백종원은 " 아까 내가 그러지 않았냐"며 "내가 아까 얘기했을 때 (제작진들) 얼마나 살 떨렸을까?"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의뢰서의 빈칸에 의뢰인은 '대학가'를 적었고, 딘딘은 "이거는 백쌤이 전문이다"고 말했다. 백종원도 "뭐 이 정도야"라며 여유있는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의뢰한 게 이해가 된다. 일반 대학생이라면 자유롭게 대학가 맛집을 다니겠지만 이곳은 힘들지 않겠냐"고 말했다.

멤버들은 식당으로 이동하도 이동을 준비 중인 생도들과 마주쳤다. 백종원은 "모여있을 때 메뉴 조사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딘딘과 안보형 등 머뭇거리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백종원이 직접 생도들에 메뉴 추천을 받았다.

백종원은 "드시고 싶은 걸 해 드려야 하지 않냐. 혹시 드시고 싶은 거 있으면 얘기해달라"고 했다. 이에 생도들은 김치전·마라탕·낙곱새·멘보샤·카이막·마라샹궈까지 점점 요리 난이도가 높은 음식을 언급했고, 백종원은 "생도분들이 유머가 대단하다"며 당황했다.

메뉴 회의에서 백종원은 "아까 놀란게 마라샹궈를 얘기했다. 가능하려면 마라 소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래서 아는 거래처 사장님한테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300인분 이상의 마라 소스 배송에 거래처 사장님도 확답을 주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2시간 내로 받았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백종원은 마라 소스가 온다는 전제하에 메뉴 고민을 시작했다.

게스트로 허경환이 등장했다. 딘딘은 "숍 갔다 왔냐. 요리하러 오는데 숍을 갔다 왔냐. 유명해지려 왔네"라며 허경환과 티격태격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허경환은 "얘 뭐 했냐. (요리대회에서) 실수투성이였다"고 말했다. 이에 딘딘은 "많이 컸다"고 너스레 떨었다.

회의 끝에 메뉴는 마라샹궈, 가츠산도, 시저 샐러드, 디저트로 결정됐다. 백종원은 마트에서 닭봉을 구입했고, 그는 "원래 마라샹궈에 닭봉 들어간다. 해주려면 제대로 해줘야지. 오리지널리티에 입각한 마라샹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닭 날개를 튀기기 시작했다. 백종원은 "진짜 북경식이다. 정확히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중국에 가면 마라샹궈할 때 재료를 내가 고르는 게 있다. 닭고기가 들어가야 맛있다. 난 주로 동물성이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이거 많이 넣어먹는다"며 "학생들이 이 마라샹궈를 먹고나면 다른 거 못 먹을텐데. 이 맛 나는 게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식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 딘딘은 샐러드에 들어갈 크루통을 옮기다 실수로 재료를 엎어버렸다. 백종원은 "내가 시간 벌어 볼게"라며 생도들과 짧게 대화를 나눴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는 오늘의 장소에 배낭 하나 짊어지고 들어가 주방을 장악, 백팩 메고 훌쩍 떠난 극한의 출장 요리사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