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앞 사망 보험만 8개…납부액은 총 '14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박수홍의 친형이 횡령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박수홍이 친형 권유로 가입한 8개 보험의 납입액 총액이 무려 1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문화일보는 박수홍이 제기한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이 최근 박수홍 측으로부터 보험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를 진행 중이라 보도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박수홍은 지난 2003년 7월부터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 2018년에 각종 사망보험에 차례로 가입했다.

가입된 8개 보험료를 모두 더하면 장기간 박수홍은 매월 1155만 원 정도의 보험료를 납부했고, 그동안 박수홍이 납입한 보험료 총액은 약 13억 9000만 원에 달한다.

특히 박수홍의 보험가입성향을 분석 결과, 사망 보험금의 비중이 600%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돼 놀라움을 안겼다. 현재 박수홍은 총 8개의 보험 중 개인 명의로 된 3개를 해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 박모 씨는 박수홍의 출연료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박수홍은 30년간 매니저로 일했던 친형과 형수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며 지난해 4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횡령) 혐의로 박진홍 씨 부부를 서울서부지검에 형사 고소했다.

그해 6월에는 86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두 달 뒤에는 추가 횡령 정황을 포착했다며 30억 원을 더 청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