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리아오픈 16강 탈락 권순우 "내일 복식은 좋은 결과 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끝까지 공 바라보는 권순우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단식 16강전 젠슨 브룩스비(46위·미국)와 권순우(121위·당진시청)의 경기. 권순우가 받아친 공을 응시하고 있다. 2022.9.29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121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 단식 16강 탈락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권순우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단식 2회전에서 젠슨 브룩스비(46위·미국)에게 0-2(3-6 4-6)로 졌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권순우는 "팬 여러분도 많이 와주셔서 이기고 싶었는데, 생각대로 풀리지 않아 아쉽다"며 "하지만 오늘이 마지막 경기도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세트 초반 브레이크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경기 주도권을 내준 그는 "그때 브레이크를 했으면 경기를 잘 풀어갔을 텐데 그러지 못하면서 마음이 급해졌다"며 "초반부터 너무 공격적으로 하다 보니 오히려 상대 페이스에 말린 결과가 됐다"고 패인을 짚었다.

2세트에서는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내줘 1-3까지 끌려가다가 3-3을 만들었지만 곧바로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또 뺏겨 결국 4-6으로 졌다.

권순우는 "3-3을 만들면서 상대가 흔들릴 줄 알았는데, 경기 스타일을 바꾸면서 오히려 제가 당황했다"며 "상대가 공의 플레이스먼트를 조절하며 제 페이스를 잘 뺏은 것 같다"고 패배를 받아들였다.

권순우는 이날 졌지만 30일 정현과 복식 준준결승에 출전한다.

그는 "복식에서 어제 1회전을 이겼기 때문에 내일 더 경기력이 좋아질 것"이라며 "(정)현이 형과 재미있게 하다 보면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주말까지 살아남겠다고 다짐했던 그는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한국 선수가 뛰는 모습을 더 많은 팬 여러분께 보여드리려면 복식에서 주말까지 경기를 치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