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독도인근 공해상서 5년만에 한미일 연합 대잠수함 훈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SLBM 등 잠수함 대응강화 차원…美항모·日구축함 등 참가

연합뉴스

한미연합해상훈련 참가하는 레이건호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오전 부산 레이건호(CVN-76)가 한미연합해상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작전기지에서 출항하고 있다. 2022.9.26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미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동해 독도 인근 공해상에서 5년 만에 연합 대잠수함 훈련을 실시한다.

해군은 오는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미·일 전력과 함께 대잠전 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한미일은 2017년 4월 3일 북한의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제주 남방 한일 중간수역 공해상에서 대잠전 훈련을 벌인 바 있다.

이번 훈련은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SLBM 능력 고도화 등 점증하는 북한 잠수함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이번 훈련지역이 '독도 인근'이라는 지적이 나온데 대해 북한 SLBM 위협과 잠수함의 주요 활동 예상 해역을 고려해 동해상 공해구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은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군사협력을 2017년 이전 수준으로 복원해 나가겠다는 국방부 조치의 일환이며 특히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능력을 갖춘 북한 잠수함에 대한 탐색·식별과 추적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정된 훈련장소가 한국작전구역(KTO) 바깥이기는 하지만 독도에서 불과 150여 ㎞ 떨어진 곳"이라며 "유사시 한반도 문제에 일본 해상자위대의 개입을 허용하겠다는 것인지 윤석열 정부의 안보관에 의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번 대잠훈련에 한국 해군은 한국형 구축함 문무대왕함(DDH-Ⅱ·4천400t급)이 참가한다.

미국은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3천t급)와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 62·9천800t급),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 52·6천900t급)·벤폴드함(DDG 65·6천900t급) 등으로 구성된 항모강습단이 나선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구축함 아사히함(DD 119·5천100t급)이 참가한다. 아사히급 1번함인 아사히함은 신형 준이지스급 구축함이다. 2017년 10월 진수해 해상 시험을 거쳐 제2호위대군 소속으로 취역했다. 신형 수중음파탐지(소나) 체계를 탑재해 잠수함 탐지 능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일본은 한국이 16대 보유한 P-3C 대잠초계기를 100대 이상 운용하는 등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의 대잠 전력을 자랑한다.

연합뉴스

[그래픽] 한미일 연합 대잠전 훈련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번 훈련의 지휘관은 마이클 도넬리(준장) 미국 제5항모강습단장이다. 훈련은 각국 전력이 잠수함을 탐색·식별·추적하면서 관련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한국 해군 참가전력 지휘관인 해군1함대 11전투전대장 조충호 대령은 "북한의 SLBM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3자 간 대잠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할 기회"라며 "어떠한 형태의 북한 도발도 압도적·결정적으로 대응해 무력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 항모강습단을 포함한 한미 해군은 지난 26일부터 이날까지 나흘간 동해상 한국작전구역(KTO)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펼쳤다.

한미 군·정보 당국은 최근 잠수함과 SLBM의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춘 북한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모종의 동향이 파악돼 감시 태세를 강화했다.

j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