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고경표, 5년 만에 첫 외식 데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과 고경표가 5년 만에 집을 벗어나 첫 외식 데이트를 즐긴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 극본 하구담) 측은 28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최상은(박민영 분)과 정지호(고경표 분)의 현관문 넘어 첫 외식 데이트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철저한 공사구분으로 5년간 계약 관계를 이어온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장기 고객’ 정지호가 서로를 신경 쓰기 시작해 흥미를 높였다. 특히 2회 엔딩에서 정지호는 최상은과 슈퍼스타 강해진(김재영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여보, 나 배고파. 들어와, 밥 먹자”라고 질투심을 폭발시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그동안 감정 표현이 서툴렀던 정지호였기에 그의 예상치 못한 애정 표현은 더욱 강렬하고 짜릿한 설렘을 선사했다. 이에 계약 종료를 앞둔 두 사람의 관계가 변화될 것이 예고되는 상황.

공개된 스틸 속 최상은과 정지호는 가까운 레스토랑을 찾아 편안한 분위기로 저녁을 즐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두 사람은 5년간 정지호의 집 안에서만 만남을 가졌기에 집을 벗어나 식사시간을 갖는 것은 처음인 셈. 때문에 두 사람의 첫 외식 데이트가 보는 이의 심장을 더욱 쿵쾅거리게 한다.

특히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 짓는 두 사람의 표정이 기대감과 함께 설렘을 자아낸다. 최상은의 환한 미소에 화답하듯 정지호는 입가에 미소를 머금은 채 부드럽고 스윗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데 필요한 말 외에는 사적인 대화를 하지 않고 식사에만 집중했던 정지호의 변화가 보는 이의 광대를 치솟게 한다. 이에 한층 가까워진 최상은과 정지호의 첫 외식 데이트가 공개될 28일 방송에 기대가 증폭된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28일 오후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