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코로나 때 미루지 말걸"…예비부부들 후회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결혼식을 미뤄왔던 예비부부들, 이번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때문에 고민이 깊다고 합니다.

예식장 식대는 물론이고 스튜디오 촬영비와 드레스 대여료 등 비용이 크게 오르면서 부담이 커졌기 때문인데요, 인건비 상승으로 드레스숍에 소속된 일일 도우미나 식장 소속 촬영기사의 임금도 올라가서 5만 원 정도 비싸졌다고 합니다.

결혼 준비 커뮤니티에는 '견적이 예상했던 것보다 500~1천만 원을 우습게 넘긴다', '차라리 코로나 시국에 결혼할 걸 그랬다' 등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