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탁재훈, "비결이 뭐야?" 김준배 재혼 소식에 부러움 섞인 질투('돌싱포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준배의 재혼소식에 임원희X탁재훈이 부러워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악역 전문 배우들 김병옥, 김준배, 이호철이 출격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준배는 최근 재혼 사실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김병옥이 "결혼했잖아, 얼마 전에 재혼했다"라고 밝혔고 임원희는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탁재훈은 "비결이 뭐야?"라고 부러움 섞인 질투심을 드러냈다.

쑥쓰러워하던 김준배는 "올해 초에 했다. 혼인신고는 좀 일찍 해서 몇 년 됐다. 논산에서 같이 사는데 둘 다 촌사람 다 됐다"라고 겸연쩍게 웃었다. 이에 김준배와 연극을 함께 했다던 임원희는 "저 예전에 기억하시죠? 그 때도 잘생기고 몸도 좋고 매력 있으셨다"라고 회상했고 김병옥 역시 "예전에 연극할때보면 몸이 좋았다"라고 맞장구쳤다.

이에 김준호가 김준배의 연극 하던 시절 사진을 꺼내보이며 "이 때 맞으시죠?"라고 김준배는 "어디가 잘 생겼어"라며 부끄러워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